애니팜을 시작페이지로

 
KARA  |  동물보호시스템  |  동물보호협회
탄실이와 새콤이 이야기


Date : 2013-09-19 19:35  |  Hit : 3,465  
"탄실이"와 "새콤이"는 버려진 동물로서 보호소에 들어온 개들이다. 탄실이는 작년 2010년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날 구조되어 지어진 이름이고, 새콤이는 털이 너무 새카매서 붙여진 이름이다. 새콤이는 어미와 함께 2010년 12월 길에서 배회하던 중 구조되었지만 그동안 굶고 많이 고생하였던지 새콤이 엄마는 입소된지 얼마되지 않아 죽었다.
개보호소 담당자 주영씨는 케이지에 갇혀있는 개들을 한번씩 마당에 풀어주고 놀게 해준다. 서로 모르는 상태에서 탄실이와 새콤이는 마당에서 만났다. 둘 다 암컷이지만 놀다가 시간이 되면 헤어지고 각 각의 케이지에 들어간다. 그러나 그 한 순간 그들은 무엇에 이끌리었는지 둘이는 서로 그리워하면서 탄실이가 나올 때는 새콤이가 케이지 앞에서 애를 태우고, 새콤이이가 마당에 나올 때는 탄실이가 애를 태우고 하였다. 어느날 새콤이를 마당에 풀어 준 주영씨는 둘이의 각별한 사랑을 아는지라 탄실이도 내 주기 위하여 문을 여는데 새콤이가 뛰어 올라 탄실이 케이지에 들어가 버렸다. 둘이 함께 살겠다는 뜻을 충분히 이해한 주영씨는 둘이가 지내기는 조금 좁은 케이지이지만 같이 지내도록 해 주었다. 그들은 "가난해도 좋아! 함께 지낼 수만 있다면 얼마든지 견딜 수 있어" 하는 듯 요즘 행복한 표정들이다.
 
 
tansil_saecom03.jpg

 
tansil_saecom02.jpg

뭔가 기다리고 있는 두 녀석. 사진 속 탄실이는 5일 전에 목욕을 했는데, 피부에 기름기가 많아서인지 저 지경이다.
 
tansil_saecom04.jpgtansil_saecom05.jpg
  
재롱 부리는 새콤                       팀장님한테 매달려 기분좋은 탄실
 
 
tansil_saecom06.jpgsunsim01.jpg
 
마당의 순심이와 탄실 새콤               맛있는 것 먹고 기분좋은 순심

 
saecom_enter.jpgtansil_enter.jpg
 

 
  편집자 주석 : 새콤이는 탄실이를 어쩌면 엄마라고 여기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탄실이는 새콤이의 엄마와 비슷하게 생겼기 때문이지요. 마당에서 둘은 엎치락 뒤치락하면서 잘 논다고 합니다. 간식도 얼마나 얌전히 잘 받아먹는지요. 만약 입양갈 수 있다면 같은 집에 가야 할 것 같네요.
[ 출처 :  http://www.koreananimals.or.kr/index.php?mid=News_02&document_srl=1313  [681] ] 







 
   
 

 
애니팜 설문조사  (5 point 적립)
반련동물 등록제에 찬성하시나요? 반대하시나요? 또한, 참여하셨나요?



3.♡.254.115
무료음악방송
Copyright ⓒ 2014 인터넷동물농장 포털커뮤니티-애니팜 All rights reserved.